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갑윤 의원, “광주형 일자리, 울산시민의 이름으로 반대”
경제논리 아닌 정치논리로 결정, 특정지역 특혜
 
김영국 기사입력  2019/02/11 [18:11]
▲ 정갑윤 의원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울산.중구)은 11일,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입장문을 내놓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정 의원은 입장문을 SNS에 게재하고 “광주형 일자리는 경제논리가 아닌 정치논리로 결정되었고 특정지역 특혜로 점철되었다”면서 “광주공장 신설로 발생할 불이익을 상쇄하는 대책이 나오지 않는 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현대차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7.1% 감소, 201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고 글로벌 업황 전망도 밝지 않다”며 “이런 상황에서 광주에 새로운 공장이 들어서면 공장별 생산물량 나눠먹기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광주형 일자리가 기업의 목적에 부합하지 않으며 지속가능하지도 않다고 언급하며 “지난해 경차급 국내시장 규모가 12만7429대이고, 광주에서 생산될 경차 생산규모는 10만대”라고 하면서 “경차 판매량 80%를 가져와야 광주형 일자리 공장의 생산량이 시장수요를 맞출 수 있는데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했다.


 또한 “당장 올 6~7월경 소형 SUV를 울산공장에서 생산한다”면서 “소형과 경형은 비슷한 소비층을 형성하여 경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한 기업의 신제품이 기존 주력제품의 시장을 잠식하는 카니발리제이션(cannibalization)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수출을 늘려 판로를 확보하면 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정 의원은“우라나라 자동차 생산량은 2016년 인도, 지난해 멕시코에 밀리며 세계 5위에서 7위로 추락했다”면서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에서 3년 연속 생산량이 감소한 나라는 한국밖에 없을 만큼 사정이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업계가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해도 모자랄 판에 일자리만을 위한 나눠먹기는 과잉생산과 재정부담으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며 “현대차는 울산공장의 생산량을 줄이지 않겠다고 하지만 울산 경제 전반에 직간접적으로 악영향을 미칠 것은 명확하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끝으로 정 의원은 “울산은 대한민국 자동차 산업을 태동시켰고, 성장? 발전에 혁혁한 공을 세웠음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면서 “작금의 자동차 산업의 부진은 울산의 위기로 연결되고 광주형 일자리는 이를 더욱 심화시킬 것이기에 ‘광주형 일자리’를 울산 시민의 이름으로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2/11 [18:11]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