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맹우 의원, 탈원전 비롯한 에너지정책 대대적 수술 필요
 
김영국 기사입력  2019/03/14 [19:13]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맹우 의원(자유한국당, 남구을)은 14일(목) 오후 전기위원회 위원과 간담회를 갖고 재생에너지, 전력시장 동향 등 대한민국 에너지정책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가졌다.

전기위원회는 전기사업법에 따라, 전기사업의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 전기사용자의 권익 보호, 전기사업 관련 분쟁조정 기능을 맡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탈원전 및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안정적 에너지 수급 확보문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보고받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이루어졌다.

  

박맹우 의원은 이 자리에서 “에너지정책은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면서“재생에너지 경쟁력 강화를 논의하기에 앞서 탈원전 정책 등 대한민국 에너지 정책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안정적인 전력 수급과, 적절한 전기료의 조정은 소비자인 국민과 기업의 미래에 직결되는 문제”라면서“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여, 에너지 정책 전반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맹우 의원을 비롯하여, 홍일표, 이철규, 곽대훈, 김규환, 김삼화, 조배숙 의원이 참석했으며, 전기위원회 강정화, 문영환 위원 등이 함께 했다.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3/14 [19:13]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