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화강지방정원 십리대숲 산책로 ‘봄단장’
 
. 기사입력  2019/03/15 [09:27]
도심속 최고의 힐링공간 태화강지방정원 십리대숲 산책로에 대한 봄맞이 정비가 실시된다.
 
울산시는 봄을 맞아 쾌적한 산책 공간 조성을 위해 십리대숲 산책로 전 구간에 대해 마사토를 깔고 다짐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태화강지방정원 십리대숲은 생태하천복원사업으로 2010년 개방 이후 대한민국 26대 생태관광지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는 등 국내외 방문객들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십리대숲 산책로는 많은 이용을 증명하듯 산책로 노면 곳곳에 답압, 패임, 물고임, 자갈 및 대나무 뿌리 노출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십리대숲 주 산책로 1.28km와 연결로를 포함한 전구간 약 4,800㎡에 대해 10cm 두께로 마사토를 깔고 다짐작업을 실시해 더욱 쾌적한 산책 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산책로 정비는 3월 18일부터 3월 25일까지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간별로 나눠 실시할 계획이며 공사구간은 부분 통제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5월 16일 개최되는 태화강 봄꽃대향연과 울산시민의 염원인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에 발맞춰 산책로 정비 이외에도 테마죽림욕장 확대, 은하수길 확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며 “지속적인 관광인프라 확충으로 태화강지방정원의 격을 높이고 친환경생태도시의 이미지를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3/15 [09:27]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