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양광 보급사업’본격 추진
 
김영국 기사입력  2019/03/15 [09:28]
울산시는 정부의 3020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정책과 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확산 추세에 맞춰 ‘2019년 태양광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사업비는 총 43억 5100만 원, 보급대상은 1,396가구이다.
 
세부 사업 내용을 보면, 그린홈 태양광 주택지원사업(130가구), 울산형 태양광 주택지원사업(178가구)은 울산지역내 단독주택에 태양광(3㎾) 설치 비용을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 54.1%이다.
 
울산형 미니태양광 공동주택지원사업(750가구)은 울산지역 내 공동주택 태양광(250W 또는 300W)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 25%이다.
 
마을단위 태양광 보급사업(238가구)은 남구 삼호동 철새마을 주택에 태양광(3㎾)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 5.4%이다.
 
사랑의 햇빛에너지 보급사업(100가구)은 공동주택에 태양광(250W)을 무상설치하는 사업이다.
 
이밖에 북구청 등 16개소에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이 추진된다.
 
올해 태양광을 총 2,076㎾를 보급할 경우 연간 약 2,652MWh의 전력이 절감되며 이산화탄소 약1,248tco2도 감축되는 효과가 있다.
 
또한 태양광(3㎾)의 경우 1가구에 월 3만 원 정도 전기요금을 절감시키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3월 태양광 보급사업 공고 및 신청서를 접수하여 5월 ~ 11월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울산시는 2018년 말 현재까지 총 4,337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했다.   태양광(3㎾) 1,899가구, 미니태양광(250W) 2,438가구 등이다.
 
2018년에는 총 42억 원을 투입하여 2,090가구에 대해 태양광 보급사업을 실시했다. 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3/15 [09:28]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