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지역 국회의원, “울산외곽순환도로사업, 전액 국비 추진해야
홍 부총리, “기 확정된 사안 조정은 쉽지 않아, 대안 고민할 것
 
김영국 기사입력  2019/04/06 [17:53]

울산지역국회의원협의회는 지난 5일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간담회를 갖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울산외곽순환도로사업 전액 국비 지원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1월 29일 정부가 발표한 2019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에서 예비타당성조사면제 대상에 포함된 울산외곽순환도로사업이 전액 국비로 추진되어야한다는 의견에 공감대를 모은 지난 3월 간담회의 연장선상으로 추진되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하여 울산지역 국회의원 (정갑윤·강길부·박맹우·이채익·김종훈·이상헌)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날, 지역 국회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예타면제사업 발표시 정부합동 보도자료를 보면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사업의 ‘길이’와 ‘예산’이 각각 ‘25km’, ‘1조원’이라고 명시되어 있는 반면, 예산부담 주체에 대해서는 언급이 되어있지 않아 사업전체가 국비로 진행하는 것으로 인식할 수밖에 없다”면서,

“예타면제 선정 당시 울산 전역에 플랜카드로 홍보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최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역시 울산을 찾아 ‘예타 면제사업은 전액 국비 투입이 원칙’이라며 전액국비 사업이 될 것처럼 홍보하는데 정작 예산을 쥐고 있는 기재부에서 안된다고 하니, 엇박자에 시민들은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지역의원들은 “울산은 3대 주력산업 침체 등 초유의 불황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지방비 조달은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울산경제 활력을 위한 외곽순환도로 전액 국비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면서,

다른 지역의 외곽순환도로 국비지원 사례를 들며 “울산외곽순환도로도 당초 추진계획과 같이 전 구간을 고속도로로 추진하고, 전액 국비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길을 찾는데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지역 의원들의 질문에 성심껏 답하며, “울산지역의 숙원사업인 울산외곽순환도로가 완결성있게 추진되는 것이 맞다는 의견에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예타면제사업이 이미 전국적으로 확정·발표된 이상 이를 지금와서 사후 조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

예타면제사업의 기준을 흐트러지게 하지 않는 선에서 다른 대안이 있는지 심도있게 고민 하겠다”고 답했다.<끝>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4/06 [17:53]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