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키즈오토파크 울산’개관 앞두고 사전점검
 
이상황 기사입력  2019/04/09 [08:57]
5월 개관을 앞둔 ‘키즈오토파크 울산’에 대한 사전점검이 실시된다.
 
울산시는 현대자동차와의 협약에 따라 추진 중인 ‘키즈오토파크 울산’ 의 개관을 앞두고, 준공 및 운영시 발생가능한 문제점 예방을 위해 9일 사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전점검은 울산시와 북구청 교통안전공단, 현대자동차, 한국생활안전연합이 합동으로 교육시설 및 운영프로그램 등 사업전반에 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미비사항에 대해서는 4월중 보완할 계획이다.
 
한편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어린이 성장단계에 적합한 체험위주의 교통안전 교육시설로 울산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현대차는 건립과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질적인 운영은 한국생활안전연합에서 맡게 된다.
 
주요시설로는 쓰리디(3D) 입체영상관, 안전벨트 체험관, 자동차 주행?보행체험교육장, 이면도로 체험교육장 등이 있으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은 체험 프로그램위주로 운영된다.
 
울산시는 교육시설 및 프로그램에 대한 시범운영을 거쳐 5월중 개관할 예정이다.
 
운영은 매주 화~일요일까지 1일 2회 미취학 아동(6~7세) 및 초등학교 1~3학년생을 대상으로 무료로 교육할 예정이다.
 
울산시와 현대차에 따르면 키즈오토파크 건립사업은 지자체-기업-공익법인단체가 참여하는 공익사업의 선진모델로서 취학전 아동과 초등학생들에게 필요한 체험위주의 교통안전 교육으로 교통안전문화를 조기에 정착시키고,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끝.
▲     © 김영국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4/09 [08:57]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