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갑윤 의원, 「상속세 및 증여세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김영국 기사입력  2019/04/11 [22:39]
▲  정갑윤 의원

자유한국당 정갑윤 국회의원(울산중구)은 11일, 가업상속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상속세 및 증여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중소기업 등의 유무형 자산을 안정적으로 승계하기 위해 가업상속 공제제도를 두고 있다.
다만, 우리나라는 그 요건이 매우 엄격하여 실제로 혜택을 받는 기업수가 연간 70여개에 머물러 있어 가업상속 제도가 사실상 사문화되었다는 지적이 있다.

 
정 의원이 대표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가업상속 대상선정에서 매출액 500억 기준을 1조원으로 상향하고, 사후관리 요건(가업종사자, 기업용자산유지)을 10년에서 5년으로 완화하는 것이다.


 이에 정 의원은 “기업은 장기간 축적된 기술, 경영 노하우, 창업 정신 등을 통해 많은 부가가치를 생산하는 시장경제의 핵심”이라면서 “이러한 기업이 상속문제에 부딪혀 기업을 헐값에 매각하는 등의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사한 제도를 운영하는 독일의 경우 연간 1만7000개의 기업이 혜택 받고 있어 우리와 비교하면 현격한 차이가 있다”면서 “성장할 수 있는 기업이 더 성장하지 못하면 국민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요건을 완화하여 대상기업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정 의원은 “기업의 성장이 곧 국가의 경쟁력”이라면서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투자확대, 일자리 창출 등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4/11 [22:39]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