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동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향, 한국대표 클래식 축제‘2019 교향악축제’ 참가
 
김민정 기사입력  2019/04/12 [09:38]
울산시립교향악단이 14일 서울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열리는 한국의 대표적인 클래식 축제인 ‘2019 교향악축제’에  참가한다.
 
마에스트로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예술감독 겸 지휘자 취임이후 첫 서울 무대에 나서는 울산시향은 서울 시민을 비롯한 클래식 애호가 및 평론가들에게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 할 예정이다.
 
대중적이면서도 고난이도의 오케스트레이션이 요구되는 구노의 오페라 ‘파우스트’발레 모음곡과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번(피아노 박종해), 프랑크 교향곡 라단조를 준비해, 러시아 거장이 이끄는 울산시향의 실력을 선보이게 된다.
 
울산시향 지성호 악장은 “3, 40대가 주축이 된 우리 시향은 젊음과 연륜이 잘 조화된 오케스트라로 러시아의 거장 지휘자와 함께 연주하면서 새로운 도전과 열정으로 무대에 서고 있다.” 며 “평가는 관객의 몫이라는 지휘자의 말처럼 울산시향의 무대를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ucac.ulsan.go.kr/) 또는 전화(052-275-9623~8)로 하면 된다.
 
한편 지난 1989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교향악축제’는 아시아 최고 및 최대의 오케스트라 페스티벌로 발전해 왔다.
 
올해는 4월 2일 제주교향악단으로 시작해 21일 중국 국가대극원 오케스트라를 마지막으로 20일간(월요일 제외) 18개 팀이 참가해 정통 클래식의 진수를 선사한다.
 
울산시향은 1990년 창단이래 1992년부터 2016년까지 18회를 참가해 클래식계 비평가와 청중으로부터 각종 찬사를 아낌없이 받아 울산을 대표하는 교향악단으로서 울산의 위상을 크게 높여왔다.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4/12 [09:38]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