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회삿돈 횡령해 복권 사고 직원 5명 임금 체불한 업주에게 징역형
 
김광수 기사입력  2019/04/15 [17:53]

1억원에 가까운 회삿돈을 개인채무 변제와 복권 구입 등에 탕진하고, 직원들의 임금 수천만원도 체불한 업체 대표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6형사단독(판사 황보승혁)은 업무상횡령과 근로기준법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62)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울산시 울주군에서 소방시설 유지관리 업체를 운영하며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총 93차례에 걸쳐 회삿돈 9800여만원을 횡령해 개인채무 변제와 골프채, 복권 구입 등에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전기안전관리사무사로 근무한 B씨 등 직원 5명의 임금 4600여만 원도 지급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형사고소 후에 도주하면서 계속 회사 자금을 인출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해 회복이 대부분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4/15 [17:53]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