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갑윤 의원, “文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비난 당연한 것”
원내대표-중진연석회의 참석해 文정부 北미사일도발 감싸기 비난
 
김영국 기사입력  2019/05/08 [19:15]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울산중구)은 8일 오전, 원내대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최근 북한 미사일도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행태에 강력 비난했다.

또한 선거법 패스트트랙 철회를 주장했다.

 
정 의원은 먼저“선거법을 패스트트랙을 지정하자마자 민주당과 야3당에서 지역구 축소는 어림도 없고, 비례대표 확대를 위해서 의원정수를 330석으로 늘려야 한다는 이야기가 수면위로 떠올랐고, 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다”면서 “선거제 개혁이라는 명분으로 패트 지정에 성공했으니 슬슬 가면을 벗고 의원정수 확대라는 애초에 지니고 있던 惡의 본성을 드러내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한국당은 정당간 합의가 기본인‘선거법’을 날치기해야만 하는 속셈을 이미 잘 알고 있었기에 결사적인 저항으로 맞설 수밖에 없었으며, 국민들은 한국당이 제시한 비례대표폐지.의원정수 축소가 진정한 선거법 개혁이라며 지지하고 있다”면서 “민주당과 야3당은 선거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기행위에 대해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4일 발생한 북한 단거리발사체 도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행태에 대해서도 강력 비난했다. 
 
정 의원은“북한이 공개한 사진 등을 검토한 대다수 전문가는 단순한 발사체가 아니라 탄도미사일임을 밝히고 있음에도 북한을 자극하지 않고 대북정책 비판을 면하기 위한 文대통령 모습이 참으로 처량하고 딱해 보인다”면서 “국민이 비판을 하던, 국제사회가 비난을 하던 文대통령은‘김정은 감싸기’로 일관한다. 그래서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한 정 의원은 “국가안보는 최악을 상정해 대비하는 것이 자명한 이치지만 文정부는 이와 정반대다. 국가안위가 백척간두인 상황에서 文정부의‘위기탈출 말장난’에 말문이 막힐 뿐”라면서 노자 도덕경의 다언삭궁多言數窮(말이 많으면 곤란한 처지에 빠진다)을 인용해 “문재인 정부의 횡설수설이 여론을 호도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진실이 밝혀질 때에는 국민과 역사의 심판을 반드시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5/08 [19:15]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