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운찬 의원, 상담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위한 간담회
 
김광수 기사입력  2019/05/13 [19:08]
▲  백운찬 의원

울산시의회 백운찬 의원(환경복지위원회)은 5월 13일 오전 10시 30분, 의회 4층 다목적 회의실에서 북울산가정폭력상담소를 비롯한 관내 14개 상담소의 상담시설 관계자, 시청 담당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울산여성폭력방지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 처우개선과 관련하여 시설 관계자로부터 다양한 의견 청취를 위하여 마련되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 기본급은 보건복지부 또는 여성가족부에서 제시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라인「종사자 인건비(기본급)」기준의 50~70% 수준밖에 되지 않고, 임금은 경력과 무관하게 비슷한 금액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울산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요구
△울산여성폭력방지기관의 전문가에 대한 정당한 대우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라인 준수 의무화
△울산여성폭력방지기관 인건비 가이드라인 제정 촉구 등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백운찬 의원은 참석한 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하며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다.”며, “보통 경력에 따라 호봉 산정이 되어야 하는데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는 경력에 따른 호봉 산정이 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어서 해결을 위해서는 앞으로 장기적으로 많은 노력이 필요하며, 인건비 보전을 위해서 위험수당 및 상담 자격 수당 등의 지원이 꼭 필요한 것 같다”고 하였으며,

“상담소 및 상담시설의 경우 예산이 인건비 및 운영비가 함께 책정이 되어 있는 상황으로 운영비가 전체금액의 10%로 정해져 있어 시설 운영에 어려움이 많은 것 같다.”며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백운찬 의원은 “타 시도와 비교해서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관련은 좀 늦은 감이 있긴 하지만 집행부서와 함께 힘을 모아 다함께 노력할 것이며, 상담소 및 상담시설 종사자들이 전문가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시의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5/13 [19:08]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