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물품판매 상습사기로 처벌받고 다시 범행한 30대 실형
 
이정호 기사입력  2019/05/13 [19:35]

상습적인 물품판매 사기로 처벌받은 뒤 누범기간에 다시 같은 범행을 수십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저지른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5형사단독(판사 이상엽)은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8년 8월 울주군 자신의 집에서 인터넷 카페에 접속해 가죽자켓과 바지를 판매한다는 글을 게시해 피해자 27명으로부터 총 660여만 원을 받아 챙기는 등 물품사기를 통해 총 830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상습 사기죄 등으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 출소해 누범기간에 다시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뉘우치는 점은 인정되나 비슷한 수법으로 반복적으로 범행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좋지 않다"고 실형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5/13 [19:35]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