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창업기업 8개사 해외시장 진출 지원
 
김영국 기사입력  2019/05/14 [08:56]
울산시는 오는 5월 14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와 독일에서 개최되는 ‘유-스타(U-STAR)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울산지역 창업기업 8개사가 참가하여 새로운 시장개척을 위한 제품전시 및 개별 바이어 미팅 등을 한다.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세계적 새싹기업(글로벌 스타트업) 전시회인 ‘비바테크(VIVA TECH) 2019에 지역 창업기업 5개사가 참가하여 새로운 시장개척을 위한 전시 및 개별 구매자 만남, 상담 등을 진행한다.
 
또한 비바테크 기간 중에 세계적 새싹기업 육성기관(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인 나인벤처스, 크리에이티브 밸리와 함께 유럽 최대 창업지원센터인 스테이션 에프에서 ‘글로벌 파트너스 데이’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약 300여 명의 글로벌 파트너 및 투자자가 초청되며, 조선해양분야 디지털 트윈 웹 플랫폼을 개발하는 ‘주식회사 팀솔루션’ 등 5개사가 투자 유치를 하고 비즈니스 창출 기회를 갖게 된다.
 
독일 잘란트주 자브루켄에서 개최되는 ‘울산-잘란트 스타트업 피치 페스티벌’에는 스마트 육아 사물 인터넷(IoT) 제품을 개발하는 ‘리틀원 주식회사’ 등 3개사가 참가하여 독일 현지 새싹기업(스타트업)과의 기업 설명회(IR), 투자 유치,, 특강 등을 수행하게 된다.
 
이 기업들은 관내 창업 지원기관·대학들의 창업보육 및 지원사업 등을 통해 성장하는 세계 진출을 희망하는 초기 창업 기업들이다.
 
또한 본 행사기간 동안 울산테크노파크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프랑스의 새싹기업 육성기관(액셀러레이터)인 크리에이티브 밸리 및 독일의 잘란트주정부와 새싹기업(스타트업) 교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창업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투자 연계까지 이어갈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유-스타(U-STAR) 세계적 새싹기업 육성기관(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하여 울산 창업기업의 세계 진출 기회 확대와 투자유치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시는 하반기에도 세계적인 창업 전시 컨퍼런스인 ‘슬러시 2019 헬싱키’ 및 ‘웹서밋 2019 리스본’ 등에도 세계 진출을 희망하는 울산 창업기업의 참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유-스타(U-STAR)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은 올해 초 대상기업을 선발하고, 세계적 새싹기업 육성기관(액셀러레이터)인 오렌지팹 등과 협업하여 기업역량을 종합진단, 새싹기업 육성(액셀러레이팅)을 실시하여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5/14 [08:56]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