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부경찰서 유치장서 마약사범 칫솔 삼켜 자해 시도
 
김광수 기사입력  2019/05/14 [19:07]

중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마약사범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고의로 칫솔을 삼켜 자해를 시도한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울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5시34분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중부서 통합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A(45)씨가 저녁식사 후 지급된 칫솔을 삼켰다.

A씨는 칫솔의 솔 부분을 떼어낸 뒤 약 16㎝ 길이의 칫솔 손잡이 부분을 삼켰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10분 뒤 경찰을 불러 "심경이 괴로워 칫솔을 삼켰다"고 말했고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병원에서 칫솔 제거치료를 받은 A씨는 이날 오후 10시24분께 다시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 관계자는 "치료가 잘 끝나 A씨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라며 "A씨가 이날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5/14 [19:07]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