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구 고래바다여행선 '일본인 관광객 요금 815만원' 현수막
 
김영국 기사입력  2019/08/01 [18:40]

1일 남구 장생포 고래바다여행선 선착장 주변에 '8월 일본인 관광객 초특가 요금 815만원'이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게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남구도시관리공단은 이날 오전 고래바다여행선 선착장과 고래박물관 광장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내걸었다.

현수막에는 '8월 일본인 관광객 초특가 요금 안내'와 '고래바다여행선 승선요금 815만원', '단체할인 미적용' 등의 문구가 담겼다.
 
현수막 오른쪽에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상징하는 '보이콧 재팬' 마크가 붙어 있다.

광복절을 앞두고 관광객들에게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홍보하기 위해 이 현수막을 게시했다고 남구도시관리공단은 설명했다.

공단 관계자는 "815만원은 광복절을 기념하는 의미로 정한 금액으로 실제 일본인 관광객이 탑승하더라도 이 요금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며 "한·일관계가 정상화될 때까지 현수막을 계속 게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래바다여행선은 울산 앞바다로 고래를 찾아 떠나는 3시간짜리 고래탐사 프로그램(성인 기준 2만원)과 1시간 30분동안 울산항 일대 해안 경관을 둘러보는 연안코스 프로그램(1만5000원) 등으로 매주 12차례 운항하고 있다.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8/01 [18:40]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