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의 경제침략, 두 번은 당하지 않는다.
동구의회 의원 성명서 <전문>
 
김영국 기사입력  2019/08/13 [19:51]

일본정부는 8월 2일 결국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미 지난 7월 4일 시행한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 수출규제에 이은 추가제재 조치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일본으로부터 1,100여개 이상의 전략물자를 수입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 수출규제가 우리나라 핵심산업인 반도체를 겨냥한 것이라면, 이번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우리나라 산업전반을 겨냥한 의도적 침략행위이다.

우리 정부가 이에 대하여 제재조치 철회를 요청하자 일본정부는 ”자국의 안보를 위하여 당연한 조치“라며 제재조치를 철회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러나, 일본정부의 이러한 주장이 궤변임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알고 있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10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승소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조치이다.

과거 일본은 우리나라를 침략하여 전 국민을 고통의 수렁에 몰아넣고, 국권을 빼앗았으며, 우리나라를 일본에 강제로 병합하였다.

또한, 인적· 물적 자원을 가혹하게 수탈하여 온 국토를 황폐화 시켰다.
 
그러나, 우리 국민들은 일제의 악랄한 경제침탈에 물산장려운동으로 맞섰고, 무자비한 총칼의 탄압에 비폭력·평화적 3.1운동으로 저항하여 영광스러운 광복을 이뤄냈다.

우리나라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결코 잊지 못하는 아픈 과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과거사에 대한 반성은 커녕 아직도 헛된 야욕에 빠져있다.

일본정부는 알아야 한다.

지금의 우리는 100년 전의 우리가 아니며 따라서 우리 국민들이 두 번은 당하지 않는다는 것을. 지금 온 국민이 자발적으로 동참하여 전국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어느 누가 시킨 것이 아니다. 일본이 지금의 상황을 잘못 판단하여 문제를 악화시킨다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며, 일본경제는 파국을 맞이할 것이다.

우리 동구의회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향후 일본산 제품은 일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하며 이에, 울산광역시 동구주민 및 동구의회는 다음과 같이 엄중히 경고하는 바이다.

 첫째, 전 세계 자유무역 경제를 훼손하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둘째, 한·일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에 즉시 응하라.

 셋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 해결에 적극 노력하라.

2019년   8월   13일    <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8/13 [19:51]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