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최초 다리 위 야외 카페, ‘배달의 다리’개장
10월 3일 ~ 10월 26일, 매주 금·토요일 야간 운영
 
김광수 기사입력  2019/09/26 [09:26]
울산시 남구와 중구를 연결하는 보행교인 울산교가 노천 카페인 ‘배달의 다리’로 재탄생한다. 

10월 3일 오후 6시 울산교에서 ‘배달의 다리’ 개장식을 갖고 10월 26일까지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배달의 다리’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방문하여 근처 맛집 등에서 간편한 배달음식을 시켜서 먹을 수 있는 야외 카페 공간이다.
 
이날 개장식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26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5시부터 10시까지 시범 운영된다
 
울산시는 시범 운영 과정에서 도출된 문제점 등을 보완하여 내년부터는 4월부터 10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배달의 다리는 야외 카페 존(테이블석, 스탠딩석), 버스킹 존, 인생 최고 장면을 남길 수 있는 포토 존, 경관 조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야외 카페 존에서 배달 앱이나 현장에 비치된 메뉴판을 통해 간단한 먹거리를 먹으면서, 다양한 거리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거리 공연, 마임 공연, 추억의 음악다방, 할로윈 체험행사 등 매주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배달의 다리에서는 울산페이 가맹점에 한하여 울산페이로 결제도 가능하다.
 
배달의 다리가 조성된 울산교는 길이 356m, 폭 8.9m 규모의 교량으로 1930년에 건립되어 울산에서 구 삼호교 다음으로 오래된 교량이다.
 
울산시는 보행 전용교로 이용하고 있던 울산교에서 바라보는 노을과 태화강의 풍광을 기본 아이템으로 하고, 거리 공연을 즐기는 배달형 노천 카페를 조성하였다.
 
배달의 다리는 지난 7월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과 함께 울산만의 재미있고 특색있는 관광명소를 개발하여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외부 관광객들을 적극 유치하여 지역의 중소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기획됐다.
 
울산시는  “독특하고 이색적인 재미를 주는 ‘배달의 다리’가 아름다운 야경으로 유명한 관광명소인 ‘태화강 십리대숲 은하수길’과 함께 전국적인 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끝.
                          © 번영교 옆 위치한 울산교가 배달의 다리로 모습을 달리하게 되는 조감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09/26 [09:26]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