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교직원, 개인일 보고 1570만원 근무수당 챙겨
 
김영국 기사입력  2019/10/01 [10:50]

공무원의 수당을 부정 수법하는 방법으로 초과근무수당을 챙기는 도덕적 해이는 심각한 수준이다.

중앙정부, 지자체, 학교까지부정수급이 끊이지 않고 발생한다.

초과수당을 기본급을 보전하는 수단으로 여기는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부당하게 초과근무 수당을 챙기는 것에 대하여 아주 엄중한 처벌을 해야만 국민들이 낸 세금이 부당하게 새어 나가는 일이 줄어 덜 것이라는 지적이다.

1일 교육부에 따르면  ‘울산시교육청 2018년 종합감사’ 결과 총 53건의 부적절한 업무 사례를 적발했다.

이 중에서 한 사립고등학교 직원은 초과근무를 신청한 뒤 학교에 남아 개인 용무를 봤다.

그가 2014년 3월부터 4년 이상 부당수령한 초과근무수당만 1570만원에 달했다.

울산시청이나 울산지역 각 구,군청에서는 이러한 부당한 행위가 없는 지 눈여겨 볼 일이다.


예전보다는 공무원 처우가 좋아졌는데도 북구하고, 아직도 초과근무 수당 부정수령 문제가 불거지는 것은 공직사회 윤리 의식의 문제이다.

이를 제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직자 윤리 규정을 보다 엄격하게 만들고 부정수령한 공무원을 퇴출하는 방식으로 징계를 강화하는 것이 한 방법 일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10/01 [10:50]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