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별 통보한 남자친구의 차 2대 파손한 30대 실형
 
김송기선 기사입력  2019/10/03 [11:19]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는 이유로 음주상태로 남자친구의 외제차를 몰고 가 남자친구의 또 다른 차를 들이받아 수천만원의 수리비 피해를 입힌 3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형사단독(판사 박무영)은 특수재물손괴와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7·여)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동구의 한 주차장에서 남자친구 B씨의 외제차량으로 B씨의 또 다른 차량을 들이받아 5800여만 원의 수리비 피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그녀는 B씨가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하자 이에 화가 나 술을 마시고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피해금액이 거액인 점, 혈중알콜농도가 0.100%로 높은 점, 음주운전 전과가 2차례 있고, 음주운전으로 인한 집행유예기간에 다시 음주운전을 한 점, 동일한 피해자에 대한 재물손괴 전과도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10/03 [11:19]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