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외부 자문위원회, 미래 노사 공동대응 못하면 공멸
 
이정호 기사입력  2019/10/06 [18:53]

현대자동차 노사가 4일(금)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지난 1월 공식 위촉된 외부 자문위원회의 활동 내용과 미래 고용문제와 관련한 제언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4차 산업혁명 및 국내외 자동차산업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대의원 설명회 ▲현장 관리자·현장 직원 대상 지식콘써트 ▲노사 공동 워크샵·토론회 등 지난 8개월간의 활동에 대해 공유하고, 향후 자동차산업 변화와 고용문제에 대한 제언을 노사에 전달했다.

자문위는 전동화(Electrification), 공유경제(Sharing), 새로운 이동수단(Mobility) 등 미래 자동차산업의 필연적인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조립부문의 부가가치는 지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문위는 특히 미래 자동차산업의 중심이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이동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 속도와 함께 디지털화가 가속화될 수 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또한, 자동차 제조업의 미래 고용문제는 생산기술 변화에 따라 향후 최소 20%에서 최대 40%에 달하는 제조인력의 축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미래 고용문제에 대비하기 위해선 노사가 함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는 하이로드(High Road)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자문위는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노사가 공멸한다는 인식을 함께 하고, 공동 운명체로서 상호 존중과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유연한 인력운영 원칙 확립을 통해 고용안정과 경쟁력 향상을 함께 실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아울러 친환경차 도입에 따라 새롭게 적용되는 부품은 부품업체들과의 개방적 협력관계를 통해 조달하고, 노사가 함께 미래 고용변화에 대한 정확한 실태분석을 통해 국내공장의 지속 가능 발전을 위한 ‘미래협약’을 맺을 것을 제언했다.

외부 자문위 대표를 맡은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은 “자동차 산업의 미래 패러다임 변화가 그 어느 때 보다 불확실한 상황에서 이해 당사자가 상호 이해와 협력을 통해 해결하려는 노사공동위 운영 방식은 가장 확실한 대응책의 하나가 될 수 있으며 관련 업체들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끝>

▲     © 김영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19/10/06 [18:53]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