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동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UNIST 백웅기 교수, PLDI 논문상 수상
 
이정호 기사입력  2020/06/28 [10:51]

UNIST 백웅기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가 ‘미국 컴퓨터학회 프로그래밍언어 분과(ACM SIGPLAN)’에서 선정한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 설계 및 구현 분야 논문상(Most Influential PLDI(Programming Language Design and Implementation) Paper Award)’을 수상했다.

 
이 논문상은 매년 10년 전에 발표된 논문을 대상으로, 해당 논문의 학술적 · 사회경제적 영향력을 평가해 가장 우수한 논문 1편을 선정해 시상한다. 백웅기 교수는 2010년 박사과정 중 발표한 논문의 성과를 인정받아 한국인 최초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번에 수상한 백 교수의 논문은 ‘근사컴퓨팅(Approximate Computing)’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래밍 프레임워크 개발을 다루고 있다.


 백웅기 교수는 “일반적으로 컴퓨터는 항상 100%의 정확성을 갖는 연산과 정보처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영상 처리, 기계학습, 웹 검색 등 다양한 컴퓨팅 분야에서는 정확도의 손실이 일부 있더라도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는 확률이 높다”며 “근사컴퓨팅 기법은 이들 분야에 적용돼 원하는 결과를 얻으면서도 막대한 데이터 처리에 필요한 비용과 전력 소모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백 교수는 박사과정 중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와 수행한 프로젝트를 통해 당시만 해도 체계가 잡히지 않아 임시방편 위주로 활용되던 근사컴퓨팅을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프레임워크를 개발했다. 2010년 PLDI에 발표된 이 성과는 현재까지 500회 이상 인용되며 관련 분야의 후속 연구를 촉발했다.
 
심사위원들은 “논문에서 제안된 백 교수의 프레임워크는 프로그래머들로 하여금 체계적이고 자동화된 방법으로 근사컴퓨팅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었고, 실제 이를 산업에 적용한 결과 막대한 규모의 에너지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는데서 그 의미가 크다”고 논문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백웅기 교수는 “국제적 권위의 학술대회에서 연구의 의미와 그 우수성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연구를 통해 학계는 물론 산업계의 변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ACM SIGPLAN은 매년 4개 주요 분야에 대해 최근 10년 간 가장 영향력 있는 논문을 선정해 상을 수여한다.

PLDI는 프로그래밍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지닌 학술대회로, 프로그래밍 언어 설계는 물론 실제 구현을 함께 다루고 있다. (끝)

▲     © 백웅기 교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20/06/28 [10:51]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