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창업 네트워킹 그룹’결성
 
이정호 기사입력  2020/09/10 [08:38]
울산시는 9월 10일 오후 2시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창조마루에서 혁신창업 지원체계 강화를 위해 ‘울산 창업 네트워킹 그룹’을 결성하고 ‘첫회의’ 개최한다.
 
지역 창업유관기관을 아우르는 ‘울산 창업네트워킹 그룹’은 울산시와 구․군,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정부기관(7개), 울산경제진흥원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 등 창업사업 수행기관(7개), 기술보증기금 울산지점과 신용보증기금 울산스타트업지점 등 금융기관(2개), 현대기술투자와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 등 창업투자사(2개) 등 총 18개 기관이 참여한다.
 
결성식을 겸한 오늘 회의에는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이영숙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권영해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 정희주 신보울산지점장, 나 현 기보울산지점장을 비롯해 구․군 창업관련 부서장, 유관기관 실무책임자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계속 성장하고 있는 지역 창업기업 3개사의 성공스토리를 공유하고, 부산 대표 엑셀러레이터인 ㈜비스퀘어 김혜경 대표로부터 창업생태계에 대한 제언을 들은 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창업정책에 대한 토론시간을 갖는다.
 
당초 창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도록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참석대상과 회의시간을 최소화하고, 실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된다.
 
앞으로 분기별 회의를 개최하되, 형식과 의전에 얽매이지 않고 참석대상과 의제를 한정하지 않는 오픈형 회의를 통해 창업주체 간 소통과 협업의 장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창업기업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신경제를 이끌어갈 핵심 경제주체로 기대가 크다.”며, “창업기업이 현재 위기를 극복하고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지역 산학연정이 함께하는 ‘울산 창업네트워킹 그룹’이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20/09/10 [08:38]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