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억 가로챈 기획부동산 업자, 22개월 실형
 
송기선 기사입력  2021/01/13 [17:15]

기획부동산 업체를 운영하며 땅을 이전해 주겠다고 속여 5억원이 넘는 돈을 가로챈 5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판사 김정석)은 사기 혐의로 기소된 A(50·여)씨에게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7년 8월 울산에서 기획부동산 업체를 운영하며 "울산 울주군 상북면의 토지 82㎡를 이전해 주겠다"고 여러 명의 피해자를 속여 10차례에 걸쳐 총 5억 2393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기획부동산 회사를 운영하면서 피해자들을 속여 5억원이 넘는 거액을 편취하고도 대부분 피해회복이 이뤄지지 않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다만 재판기일에 성실히 출석하고, 피해 변제를 다짐하고 있어 방어권 보장을 위해 피고인을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21/01/13 [17:15]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