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환경/구인구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는 2024년까지 대기오염물질 4만 5,511톤 감축
 
유은경 기사입력  2021/07/15 [11:05]
울산시는 오는 2024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감축하여 대기질을 개선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2020년~2024년)’을 수립하고 7월 15일 공고했다. .
 
시행 계획은 오는 2024년까지 사업장(배출시설), 도로이동오염원(자동차), 비도로이동오염원(선박, 건설기계 등) 등 주요 배출원으로부터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59개 세부사업을 반영하였다.
 
세부사업 주요 내용은 ▲사업장 총량관리제 시행(연간 질소산화물 4톤, 황산화물 4톤, 먼지 0.2톤 초과 배출 사업장 105개사), ▲소규모 사업장 노후 방지시설 교체 지원(153개소), ▲친환경차(전기․수소자동차, 전기이륜차 등) 2만 6,221대 보급, 수소 충전소 확대(10→14개소), ▲노후 경유차와 중대형 화물차 조기폐차 및 매연저감장치(DPF) 부착 등 지원(2만 9,601대),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12월~3월까지 5등급 차량), ▲가정용 저녹스보일러 설치 지원(4만 8,157대) 등이다.
 
사업비는 총 1조 425억 원(국비 6,159억 원, 시비 4,266억 원) 정도가 투입된다.
 
시행 계획이 완료되면 2024년 전망배출량(BAU) 대비 초미세먼지(PM2.5) 880톤, 미세먼지(PM10) 1,115톤, 질소산화물(NOx) 1만 8,217톤, 황산화물(SOx) 1만 2,834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만 2,465톤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4만 5,511톤 가량 감축하게 된다.
 
이에따라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17㎍/㎥ 이하, 오존(O3) 0.06ppm(8시간평균) 이하 등 대기환경 개선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배출시설, 자동차 등 각종 대기오염 배출원으로부터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총량 감축 목표를 달성하여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걱정 없는 맑고 깨끗한 공기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시행계획의 주요 내용은 울산시 공보와 누리집(시정소식/고시공고)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기사입력: 2021/07/15 [11:05]  최종편집: ⓒ 울산시민일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